자외선 차단제 썬크림과 썬스크린 고르는법

Sunshine

햇살이 뜨거운 여름이 되면 골프와 테니스를 비롯해 다양한 스포츠와 실외생활을 많이 한다. 햇볕을 통해 우리에게 전달되는 빛은 비타민D 를 활성시키고 살균역활을 해서 인체의 나쁜균을제거하기도 하지만 우리 피부에 해를 입히기도 한다. 햇빛이 프리즘을 통과하면 우리 유관으로 볼수 있는 무지개색을 나타내는 "가시광선"이 있고 양옆으로 적외선과 자외선이 있다. 대부분의 빛은 우리에게 해를 끼치지 않지만 파장이 긴 자외선 "Ultra Violet" (UV)는 우리에게 해를 끼친다.

자외선은 파장과 에너지에 따라 UVA, UVB 와 UVC 로 나누이고 우리 피부의 노화를 촉진시키고 주근깨나 기미를 만들고 피부를 태우거나 심하게는 피부암까지 유발 시키수 있다. 따라서, 적절한 양의 햇볕은 우리에게 도움을 주지만 심하게 노출되면 더 많은 해를 입을수 있으므로 더운 여름날 장기간 실외에서 활동할 때는 자외선 차단제를 사용하는 이유이다. 그럼 자외선에는 어떤 종류가 있으면 우리 피부에 어떤 해를 끼치는지 알아보자.

자외선A (UVA, 320-400nm)

자외선A는 파장이 가장 길고 에너지는 UV중 가장 약하지만 유리창을 뚫고 지나갈수 있는 빛으로 실내에서도 피부에 닿을수 있다. UVA가 피부에 접촉할 경우 피부의 노화를 촉진하고 주름과 주근깨및 기미를 유발할수 있으므로 장기간 실외 활동을 해야 한다면 자외선 차단제를 이용하여 우리 피부를 보호해야 한다.

자외선B (UVB, 280-320nm)

자외선B는 UVA보다는 파장이 짧고 유리창은 통과하지 못하지만 에너지가 UVA보다 강하므로 장기간 노출될 경우 피부에 화상을 입힐수 있으므로 여름날 뜨거운 오전10시 ~ 오후3시까지는 실외활동을 삼가하는것이 좋다. UVB 또한 자외선 차단제를 이용하여 우리 피부를 보호할수 있다.

자외선C (UVC, 100-280nm)

자외선C는 파장이 가장짧고 에너지가 가장강해 우리 피부에 접촉하면 가장 해로운 빛이지만 오존층에서 대부분 걸러지기 때문에 우리피부까지 도착하지 않는다. 우리가 일반적으로 살고 있는 지상에는 거의 도달하지 않으므로 크게 염려할 필요는 없다.

자외선 차단제 (썬크림 또는 썬스크린)

여름날 뜨거운 햇살을 피하고 자외선으로 부터 우리의 피부를 보호하기 위해서는 자외선 차단제 (썬크림이나 썬스크린)을 사용할수 있다. 자외선 차단제 기능과 효력을 주로 SPF (Sun Protection Factor) 또는 PA (Protection Grade of UVA)로 구분을 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용자들이 SPF 나 PA 에 대한 인식이 부족하고 어떤 썬스크린을 써야할지 모르는 경우가 많다. 오늘은 썬스크린을 어떤것을 고르는지에 대해 살펴보자.

뉴츠로지나 썬스크린

SPF

SPF는 주로 UVB (자외선B)를 차단하는 양으로 측정하며 1부터 100까지의 값이 주어진다. 자외선 차단제를 구입할때 SPF의 값을 표기하여 얼마많큼의 UVB 를 우리피부로 부터 보호할수 있는지 알려준다. 하지만, 회사마다 측정하는 환경이 다르고 우리가 실외에서 활동할때 얼마나 강한 자외선이 우리 피부에 접촉하는지에 따라 효능이 약간씩 상이할수 있다. 대부분, SPF30 이상을 이용하는것을 권장하고 강한 햇빛에 노출될경우 SPF50+ 를 권장한다. 일반적인 썬스크린이 SPF30 을 차단한다면 약 97%의 UVB를 차단하고 SPF50는 98%를 차단한다.

사람은 피부에따라 자외선에 반응하는 시간에 차이가 있고 유아보다는 성인이 백인 보다는 황인과 황인보다는 흑인의 피부가 자외선으로 부터 잘 버틴다. 같은 자외선 차단제를 우리 피부에 바르더라도 1값의 SPF가 백인의 경우 10분 황인의 경우 15분~20분을 버틸수 있게 한다. 따라서, SPF30 의 자외선 차단제를 우리 피부에 바른다면 백인의 경우 300분 (5시간) 또는 황인의 경우 450분~600분 (7시간반~10시간)을 보호해 준다.

SPF 값이 높을수록 우리의 피부를 자외선B로 부터 많은양을 보호해 주며 버티는 시간도 길다. 하지만 SPF 값이 높다고 마냥 좋은것많은 아니다. 피부가 예민한 사람은 높은 값의 SPF 차단제를 사용할경우 피부에 부작용이 생길수도 있으니 적절한 값 (SPF30, SPF50+)의 차단제를 매 2시간마다 발라주는것이 더욱 효과적이다.

PA

PA는 UVA 를 보호해 주는 값으로 PA+, PA++, PA+++ 또는 PA++++ 으로 표기한다. PA 에 +값을 붙여 표기하며 +가 많을수록 효과가 크다. 미국에서 판매하는 자외선 차단제는 PA값을 표기 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스프레이 (Spray) 또는 로션 (Lotion)

자외선 차단제가 예전엔 모두 로션형으로 보급되었지만 요즘엔 스프레이 형식도 많이 팔린다. 개개인의 선호도에 따라 로션형이나 스프레이 형식을 이용하겠지만 스프레이 방식이 비효과적이란 말을 많이 한다. 스프레이의 장점은 손으로 바르기 어려운 등이나 몸의 뒷쪽에 뿌리기 쉽지만 얼굴에 뿌릴경우 코로 흡입할수 있는 단점이 있고 적은양을 뿌려 효과가 미흡할수 있다. 하지만, 얼굴에 직접뿌리지 말고 손에 뿌려 얼굴에 바르고 나머지부분은 6초이상씩 골고루 뿌려 준다면 로션형보다 나쁠 이유가 없다.

썬스크린의 유통기간은 보통 3년이고 한번 개봉하면 12개월안에 사용하는것이 좋다. 썬스크린을 효과적으로 이용하려면 다음을 참조한다.

  • 외출전 15분전에 미리 꼼꼼하게 충분한 양을 바른다.
  • 매 2~3시간마다 덧바른다. 썬스크린은 땀이나 외부에서 수영을 할경우 지워질수 있으므로 자주 발라주는것이 효과적이다. 요즘에 판매하는 자외선 차단제는 대부분 방수효과가 있지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비효과적이기 때문에 자주 발라주면 도움이 된다.
  • 스프레이를 뿌릴경우 얼굴에는 직접 뿌리지 말고 손에뿌려 얼굴을 발라주고 충분한 양을 뿌려주는것이 좋다. 적은양을 뿌릴 경우 로션보다 비효과적일수 있으므로 부분별로 6초씩 충분히 뿌려준다.
  • 차단제는 유통기간내에 사용하고 개봉후에는 1년안에 모두 사용한다.

결론

더운 여름날에 자외선이 우리의 몸에 접촉하면 피부를 해할수 있다. 특히 UVA나 UVB와 같은 자외선은 피부의 노화를 이르키고 주근깨나 기미를 유발하며 심하게는 피부암도 일으킬수 있다. 따라서, 자외선 차단제인 썬스크린을 몸에 발라 피부를 보호해 주는것이 좋다.

자외선 차단제는 SPF 값으로 효과와 보호시간을 표기하며 SPF30 이상일 경우 약 97%의 UVB 를 차단해 준다. 중요한 것은 높은값의 차단제를 이용하는 것보다 2시간마다 꼼꼼하게 충분한 양을 자주 발라주는 것이다.

햇살이 뜨거운 여름에는 썬스크린과 함께 썬글라스를 착용하는것도 잊지말자. 썬글라스에 따라 자외선A 와 자외선B를 차단해 주는 효과가 다르므로 자외선을 잘 차단해주는 것을 골라 멋도 부리고 우리의 눈을 백내장으로 부터 보호받을수 있다.

Share this post

Comments (0)

    No comment

Leave a comment

Login To Post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