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미국으로 송금하는 방법

ATM Machine

한국에서 미국으로 송금하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지만 보내는 액수와 사유에 따라 제약이 따를수 있다. 본인의 재산을 한국의 본인 계좌에서 미국의 본인 계좌로 가져오는 것은 외국환 거래법에 따라 증빙 서류만 준비한다면 액수에 관계없이 문제 될것이 없다. 보편적으로 미화 $5,000 이하의 돈을 한국에서 미국으로 송금할 경우 거래 외국환 은행 지정없이 증빙 서류를 제출할 필요도 없이 해외 송금이 가능하다. 하지만, 액수가 $5,000 이상일 경우 거래 외국환 은행을 지정해야 하고 거주자와 비거주자의 구분에 따라 증빙서류를 제출할수 있다. 한국 세법에서 규정하는 거주자와 비거주자의 구분과 외국환 거래법에 대해서는 관련 글을 참조 하시고 이글에서는 세법과 관계없이 각종 은행이나 핀테크 회사에서 제공하는 송금 서비스에 대해서만 설명 하고자 한다.

1. 시티은행 글로벌 계좌 이체 서비스

송금 비용이나 편리성을 따지면 시티은행에서 제공하는 글로벌 계좌이체 서비스가 으뜸이라 하겠다. 하지만, 한국에서 시티 은행이 철수 계획을 가지고 있어서 신규 계좌 개설이 불가능 하다. 이미 한국 시티은행 계좌를 가지고 있는 분들을 계속해서 글로벌 계좌 이체 서비스를 이용할수 있다. 철수 계획을 가지고 있어 신규계좌를 열어주지 않지만 언제 철수 할지는 아직 미정이다.

시티 글로벌 계좌이체 서비스의 장점은 한국과 미국의 본인 계좌 간에 이체 서비스가 수수료 없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같은 미국내 계좌간 이체와 같이 SWIFT 망을 이용하지 않고 한국과 미국의 계좌에 바로 이체가 되기 때문에 타 회사 송금 서비스와 달리 이체와 함께 바로 전달된다.

2. 핀테크 송금 서비스

한국을 비롯해 세계 여러나라에서 해외 송금 서비스를 제공하는 핀테크 업체들이 즐비하게 창립되고 있다. 한국네 소액 송금업으로 허가를 핀테크 업체는 대략 20여개 이다. 이중 미국과 한국에서 활발하게 영업을 하고 있는 기업은 와이어 바알리 (Wirebarley), 한패스 (Hanpass) 와 소다 트랜스퍼 (Soda Transfer)가 있고 또한 외국 기업으로는 미국의 리밋리 (Remitly)와 영국의 와이즈 (Wise) 를 한인들이 많이 이용한다.

핀티크 송금서비스는 주로 소액 송금에 많이 이용되며 수수료가 은행이나 페이팔에 비해 저렴하고 환율 또한 구글이나 루이터 (Reuters)에서 제공하는 환율을 이용하기 때문에 살때와 팔때 차액을 피할수 있다. 수수료는 대부분 1% 수준이요 송금하는 액수에 따로 조금 더내거나 덜낼수 있다.

핀테크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계좌를 열어야 하며 본인 인증 서비스를 거쳐야 한다. 대부분 신분증으로 인증을 하고 은행과 연결하여 송금 액수을 은행에서 직접 차감하거나 Certified Check 또는 Money Order 을 이용할수 있다. 처음 송금시 인증 절차와 은행 연결등을 포함해 약1주일 정도의 기간이 소요될수 있다. 두번째 부터는 기간이 조금 단축되어 2~3일 정도 걸린다. 회사마다 송금하는 액수에 따라 수수료와 환율이 다르고 송금 기간도 다르니 송금하기전 앱을 다운받아 수수료와 환율을 비교해 보고 이용하는것을 권장한다.

3. 줌 (Xoom) by 페이팔

페이팔은 미국에서 많이 이용하는 개인 송금 서비스로 보내는이과 받는이가 모두 페이팔 어카운트를 가지고 있어야 한다. 타 해외 송금 서비스와 달리 페이팔을 이용해 송금을 하기 위해서는 본인의 페이팔 어카운트에 먼저 송금할 액수를 이체한 후에 타인에게 이체를 한다. 받는이도 받은 금액은 본인의 페이팔 어카운트로 적립되며 받은후 본인의 은행 계좌로 이체를 할수 있다. 페이팔은 미국내 개인간 이체 서비스를 비롯해 한국과 미국의 국제 송금도 줌 (Xoom)을 이용하면 가능하다.

가장 큰 단점은 수수료가 시티 글로벌 계좌이체 서비스와 핀테크 송금 서비스에 비해 높다는 것이다.

4. 한국 은행

한국에서 미국으로 송금을 하기 위해서는 한국은행을 이용할수 있다. 신한, 우리, 하나, 국민은행을 포함해 대부분의 대형은행에서는 해외 송금 서비스를 지원한다. 반대로, 미국에서 한국으로 송금을 한다면 미국은행이나 미국에서 영업을 하고 있는 한국 은행을 이용할수도 있다.

은행을 이용한 송금은 각 은행의 SWIFT 코드를 이용해 송금하고 수수료와 환전료가 높은것이 단점이다. 수수료는 건당 대부분 $30 ~ $60불 정도 이지만 환율이 살때와 팔때 차이가 크므로 큰돈을 송금할 경우 비싼 수수료를 감당해야 한다. 하지만, 외국환 달러 계좌를 가지고 있다면 환전에 손해를 보지 않으므로 미국으로 자주 송금을 해야 한다면 외국환 계좌를 만들어 놓고 환율이 좋을때 달러로 바꾸어 입금을 해 놓으면 환전료를 줄일수 있다. 또한, 인터넷 뱅킹을 이용하면 많은 은행에서 수수료를 할인해 준다. 은행간 송금을 해주기 때문에 안전성이 뛰어나고 전달하는 기간도 1~2일정도로 짧은 편이다.

결론

한국에서 미국으로 송금을 하기 위해서는 먼저 외국환 거래법을 숙지하여 보내는 액수에 따라 외국환 은행을 지정해야 하면 소액 ($5,000 미만)의 경우 핀테크 업체나 페이팔을 통해 적은 수수료로 송금을 할수 있다. 액수가 클 경우 송금 사유와 증빙 서류를 제출해야 송금이 가능하다.

시티 글로벌 이체 서비스가 가장 이상적인 송금 방법이지만 시티가 한국에서 철수를 계획하고 있어 이미 한국계좌를 가지고 있지 않으면 사용이 불가 하다. 그 다음 저렴하게 송금하는 방법은 핀테크 업체를 이용하는 것이 수수료를 줄이는 방법이다. 액수가 커질 경우 외국환 은행을 지정해야 함으로 핀테크 보다는 은행을 이용하는것이 편리상 수월하다.

이 밖에도 웨스턴 유니언 (Western Union)을 이용해 계좌없이 빠른 송금을 할수 있지만 수수료가 높아 아주 급한 상황이 아니라면 추천하지 않는다.

Share this post

Comments (0)

    No comment

Leave a comment

Login To Post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