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선 환승 수하물 최종 목적지 까지 연결 가능한가?

Baggage

아시아나 항공이 시카고에서 철수 하면서 시카고->인천 직행은 대한항공이 독식을 하면서 항공권이 종전가격보다 약2배의 액수로 치솟았다. 높은 논스톱 항공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많은 분들이 시카고->토론토->인천 또는 시카고->델라스->인천과 같은 환승편을 이용한다. 누구나 직행을 이용하면 좋겠지만 비용차이가 너무크거나 직행 노선이 없는경우에는 환승을 하는것이 불가피 하다. 그럼 환승을 하면 체크인한 수하물은 최종 목적지까지 항공사에서 알아서 보내주는지 중간 환승지역에서 승객이 찾아 다시 체크인을 해야 하는지 알아보자.

우선 승객이 출발지로 부터 최종 목적지 까지 1개의 일정으로 (Itinerary) 으로 예약한것을 가정한다. 2개의 항공편을 따로 구매 (2개의 Itinerary) 했다면 당연히 수하물은 자동으로 연결되지 않는다. 또한, 항공편이 커넥팅 플라잇 (Connecting Flight, 30min-4Hr)이나 레이오버 (Layover, 30min-24Hr) 의 경우라고 가정한다. 항공편이 스탑오버 (Stop-Over) 일 경우에는 경유지에서 24-시간 이상 머물기 때문에 대부분 수하물은 경유지에서 수거한다. 레이오버와 스탑오버의 차이점은 링크를 참조한다.

수하물 또는 수화물, 어떤 표현이 맞나?

사전에 나와 았는 정의를 분석하면 다음과 같다.

  • 수하물(手荷物) : (1) Carry-On Bag - 비행기에 들고 탈수 있는 백, (2) Checked-In Bag - 비행기에 짐으로 부칠 수 있는 백
  • 수화물(手貨物) : Carry-On Bag - 비행기에 들고 탈수 있는 백

두개의 단어를 종종 바꾸어 쓰기도 하지만 배행기에 들고타는 (Carry-On Bag) 을 수하물 또는 수화물이라 하고 짐으로 붙이는 (Checked-In Bag)을 수하물이라 한다.

체크인 카운터에서 알아 보기

우선 모든 환승 항공 일정은 케바케 (케이스-바이-케이스)로 모두 다르기 때문에 제일 확실한 방법은 수하물을 체크인을 할때 항공 직원에게 최족 목적지를 물어보는것이 최선의 방법이다. 또한, 수하물 레이블 (Label)을 보면 수하물의 목적지가 경유지인지 최종 목적지인지 알수 있다. 국제선의 경우 상황에 따라 내 수하물을 출발지로 부터 최종 목적지까지 자동연결을 하지 못하는경우가 있고 이때 승객이 경유지에서 수하물을 찾아 다시 체크인을 해야 한다. 이는 이민 수속 절차의 이유로 수하물을 최종 목적지까지 못하는 상황이다.

만약 내 레이오버가 1시간 30분이라면 경유지에서 수하물을 찾아 다시 체크인 하기에는 시간이 빡빡할수 있다. 이런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수하물이 최종 목적지까지 가는지 항공권을 구매하기전에 알아 보는것도 좋은 방법이라 하겠다. 하지만, 결론 부터 말하자면 항공편에 따라 수하물 연결 방법이 다르기 때문에 정확한 답은 알수 없지만 다음과 같은 규정을 따른다.

국내선은 최종 목적지

먼저 국내선의 경우 환승을 하더라도 대부분 최종 목적지까지 자동 연결되기 때문에 승객이 경유지에서 수하물을 찾아 다시 체크인 하는경우는 아주 드믈다. 환승을 2회하고 항공회사가 모두 다르다고 해도 대부분 최종 목적지까지 자동 연결된다.

만약 2개의 항공권을 따라 구입했다 하더라도 항공사들 간에 인터라인 협정이 있어 승객이 체크인시 항공사에 항공권을 보여주고 요청을 한다면 대부분 수하물을 최종 목적지까지 자동 전달할수 있다.

국제선은 케바케

국제선의 경우 국가에 따라 이민 수속 절차가 다르고 수하물 정책도 다르다. 미국의 경우 모든 인바운드 (In-Bound) 환승시 수하물을 찾아 다시 체크인 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는 미국에 처음 도착지에서 이민 수속을 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유럽 국가와 호주및 뉴질랜드도 비슷한 정책을 실행하고 있다.

국가마다 정책이 다르지만 경유지에서 이민 수속을 받아야 할 경우 수하물이 최종 목적지 까지 자동 연결되지 않는다. 하지만, 레이오버를 하는 경유지에서 이민수속을 하지 않는다면 대부분 수하물을 최종 목적지 까지 자동 연결해 준다. 예를 들어, 시카고->델라스->인천의 경우 시카고->델라스 구간은 국내선이고 델라스에서 이민 수속을 할 필요가 없기 때문에 수하물은 대부분 인천까지 바로 간다. 하지만, 인처->델라스->시카고의 경우 델라스에서 이민 수속을 마친후 델라스->시카고행 항공편을 이용해야 함으로 델라스에서 수하물을 찾아 시카고편으로 다시 체크인 해야 한다.

경유지에서 수하물을 찾을수 있을까?

수하물을 출발지로 부터 최종 목적지까지 자동 연결해 준다면 내가 경유지에서 수하물을 찾을수 있을까? 우선, 수하물을 체크인 했고 수하물 목적지가 최종 목저지로 보내졌다면 경유지에서 찾는것은 어렵다. 하지만, 수하물을 보내기 전에 티켓 카운터에서 항공 직원에게 수하물을 경유지까지만 보내달라고 하면 대부분의 항공사에서는 허용한다. 수하물을 불필요하게 경유지에서 찾아 다시 체크인을 하는것은 항공사 직원의 불필요한 인력을 낭비하기 때문에 경유지에서 찾으려는 합당한 이유를 물어볼수 있다. 레이오버 시간이 짧은 경우 항공편을 지연시킬 우려도 있고 히든 시티 티켓팅 (Hidden City Ticketing)을 이용해 비용 절감 목적으로 마지막 항공편을 고위로 사용하지 않을수도 있기 때문에 경유지에서 수하물을 찾는것은 거절할수도 있다.

레이오버시 수하물 체크인 절차

경유지에서 수하물을 찾아 다시 체크인 하는것은 번거로운 일이다. 하지만, 항공 규정이 내 수하물을 최종 목적지까지 전달해 주지 않는다면 수동으로 처리 해야 한다. 하지만, 수하물을 다시 체크인 하는것은 출발지에서 하는것보다는 훨씬 수월할수 있다. 공항 마다 다르지만 대부분의 공항에서는 수하물을 다시 체크인 하는것을 간편하게 제공한다. 따라서, 다시 체크인 카운터로 가서 수하물을 체크인 하는것이 아니라 수하물 드랍존 (Drop Area)에 내려 놓기만 하면 된다.


미국행 국제선 환승지에서 수하물 보내기 (아메리칸항공, 달라스)

환승지에서 수화물을 보낼때는 항공데스크에서 다시 체크인 하는것이 아니라 수하물을 컨베이어에서 찾아 수화물 리체크 (Bag Recheck)에 드랍만 해주면 된다. 환승지에서 수하물을 찾아 리체크 한후에는 다시 시큐리티 체크포인트를 통과해야 함으로 충분한 레이오버 여유시간이 있어야 한다. 적어도 1.5시간~2시간의 레이오버 여유가 있어야 신속히 수하물을 리체크 하고 시큐리티를 통과할수 있다.

하지만, 모든 공항에서 수하물 드랍존을 제공하는 거이 아니라 몇몇의 공항에서는 수동으로 체크인 카운터로 이동해 다시 체크인을 해야하는 번거로움을 감수해야 한다. 또한, 레이오버가 장시간일 경우 수동 체크인을 해야할 경우도 있다.

결론

항공편 환승시 내 수하물이 출발지에서 최종 목적지 까지 자동 연결 되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 먼저, 체크인 카운터 직원에게 물어보고 수하물 레이블도 확인을 하여 수하물 목적지가 어디인지 확인한다. 만약, 짐을 꾸리기 위해 미리 알아야 한다면 항공사에 전화를 하여 문의 하는것도 좋은 방법이다. 항공편과 나라에 따라 수하물 연결 정책이 다르지만 대부분 이민 수속을 경유지에서 해야 한다면 대부분 수하물을 다시 체크인 해야 한다.

Share this post

Comments (0)

    No comment

Leave a comment

Login To Post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