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킨슨병 예방과 진단

MRI

파킨슨병은 신경질환으로 신경세포의 퇴행으로 도파민 세포가 줄거나 정상적으로 분비되지 않아 발생하는 질환으로 연령이 많을수록 병에 걸릴 확율이 높아진다. 주로 떨림, 근육의 경직, 몸동작이 느려지는 보행장애, 인지장애등 운동증상을 일으키며 일상생활의 장애로 삶의 질을 떨어뜨린다. 또한, 수면장애, 인지기능 저하, 발성부전, 정신이상, 변비, 호흡 부조화, 침흘림과 같은 비운동 증상도 일으킨다.

파킨슨병 증상

파킨슨 병은 크게 4가지 증상을 일으킨다.

  1. 파킨슨병의 가장 흔한 증상은 떨림이다. 주로 편하게 앉아있거나 누워있을때 발생하고 손다리를 움직일때는 떨림 현상이 감소한다.
  2. 몸의 움직임이 느려지는 운동완서를 일으키고 이로 인해 보폭이 작아지고 발이 땅에서 떨어지지 않으며 보행 장애를 일으킨다. 또한, 몸의 행동이 느려져 단추를 끼우는 작업이나 물병을 여는 동작을 하기 힘들어 한다.
  3. 근육과 관절이 굳어지는 강직증상이 일어나고 근육이 뻣뻣하고 유연성이 없어진다.
  4. 마지막으로 몸의 자세를 바로 유지하지 못하고 자세불안으로 몸이 굽거나 불균형한 자세를 취하고 손가락이 꼬이기도 한다.

조기 증상

파킨슨병으로 진단되기 수년전부터 비운동증상이 전조증상으로 일어난다. 비운동증상은 파킨슨병외에도 다른 성인병증상으로 많이 일어 나무로 파킨슨병과 연관되어 있다는 생각을 많이 하지 못한다.

비운동 조기증상으로는 후각소실, 소변장애, 저혈압, 졸림, 우울증및 변비와 인지기능 저하를 일으킨다.

치료

파킨슨병은 현대의학으로는 치료할수 없는 불치병으로 알려져 있지만 치료를 통해 증상을 완화시키고 병의 진전을 막거나 늦출수 있다. 치료 방법으로는 크게 약물치료, 물리치료와 수술치료가 있다.

파킨슨병의 대표적인 치료 방법은 약물치료이고 조기에 치료할 경우 질병의 진행는 늦출수 있다. 약물을 이용해 도파민의 농도를 높혀줘 도파민이 정상적으로 분비될수 있도록 도와준다. 하지만, 장기간 복용할 경우 효과가 떨이지고 팔다리가 꼬이는 증상을 보일수 있다.

물리치료는 굳어진 근육과 관절을 풀어주고 운동량을 증가 시켜 강직현상을 호전시키는 치료 방법이다. 이 외에도 걷기와 체조 같은 운동을 통해 근육과 관절을 풀어줄수 있다.

수술치료는 약물치료를 장기간 하여 약물효과가 떨어지는 경우 삶의질이 크게 떨어질때 고려할수 있다.

결론

파킨슨병은 신경세포의 퇴행으로 떨림과 느림증세를 보이는 질병이다. 노년이 될수록 질병을 얻을 확률이 높아지고 비운동증세인 우울증, 졸림, 변비와 인지기능 저하를 이르켜 치매와 뇌졸증과 비슷한 증상으로 오인할수도 있다. 하지만, 파킨슨병은 신경세포 이상으로 움직이는데 크게 불편을 겪지만 치매와 같이 정신을 잃어 버리지는 않는다. 한번 진단하면 완치하기는 어렵지만 약물치료, 물리 (운동)치료와 수술치료를 통해 진행을 늦추거나 증상을 완화 시킬수 있다.

Share this post

Comments (0)

    No comment

Leave a comment

Login To Post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