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래블버블 비격리 여행권역으로 여행 가능할까?

코로나19로 인해 지난해 부터 우리의 삶이 크게 바뀌었고 원격 작업과 온라인 쇼핑은 물론 여행없는 일상이 시작되었다. 우리의 예전 일상은 잃어 버리고 뉴 놀멀 (New Normal)이라는 신조어도 까지 생기며 비행기를 타고 하늘을 돌다가 되돌아오는 "무착륙 관광비행"까지 각광받는 어처구니 없는 일도 일어났다. 무작정 집콕하고 지냈던 지난 2년간의 보상으로 어디론가 떠나고 싶은 충동을 우리는 느낀다. 작년부터 백신의 접종을 시작하여 그동안 자재했던 여행을 다시 시작할 희망을 가지고 여러국가들 간에 트래블 버블과 트래블 패스와 같은 협정을 만들어 자유여행의 시대가 다시 만들려 한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확대로 봉쇄되었던 국가간의 여행이 재개되고 다시 예전과 같은 자유로운 여행의 시대가 열리기를 모두들 기원한다.

트래블 버블이란 무엇인가?

트래블 버블 (Travel Bubble)이란 방역이 잘된 2개이상의 지역간에 비격리 여행 권역을 만들어 자가격리를 면제하고 자유로운 여행을 허용하는 것이다. 트래블 버블이 실행되려면 2개의 지역간에 적정 방역수준과 백신 접종 현황을 결정하고 안전 막을 형성해 격리없이 안전한 여행을 제공하는 방침이다. 트래블 버블은 여행 다리 (Travel Bridges) 또는 코로나 통로 (Corona Corridors) 라고도 불리운다.

지난해 오세아니아 국가중엔 호주와 뉴질랜드가 트래블 버블 협정을 맺고 양국간에 여행이 이루어지고 있다. 유럽에선 라트비아, 리투아니아와 에스토이아 발트 3개국가가 트래블 버블을 실행중이다. 아시아 국가간엔 처음으로 싱가포르와 홍콩이 트래블 버블을 실행하고 있고 이버블의 성공여부에 따라 기타 아시안국가 간에도 트래블 버블을 실행할 계획이다. 또한, 코로나 방역이 잘 이루어지는 홍콩, 중국, 타이완, 베트남을 비롯해 싱가포르 국가들 간에 트레블 버블 협의중이고 싱가포르와 호주는 코로나 백신을 접종한 경우 별도의 방역조치 없이 입국을 허용한다. 지난 3월 한국정부도 트래블 버블을 추진하기로 했고 현재 싱가포르와 대만, 태국등이 트래블 대상국가로 거론된다. 하지만, 한국의 경우 제4차 유행으로 감염자 확산과 백신 접종의 부진으로 올해내에 실행이 어렵다는 말이 나온다.

트래블 버블은 항공수요와 방역수준 그리고 백신 접종률에 따라 복원노선을 선정하고 해당 국가들 간에 협약을 체결해야 한다. 또한, 해당 지역간에 코로나 증가나 감소세에 따라 트래블 버블을 유지하거나 보류하는 정책도 검토해야 한다. 트래블 버블을 도입하여 자유로운 여행을 허가하는 방면 코로나19 확산은 줄이고 방역수준도 꾸준히 유지해야 하는 전제 조건이다.

지난 2년간 침체된 여행업계 회복과 함께 한국과 미국의 재난지원금 발행이 여행을 부축이고 있다. 하지만, 현재 미국에서 한국을 방문하려면 코로나19 PCR 음성확인서는 물론 한국에 도착해서 다시한번 코로나19 음성확인을 해야 하고 14일간의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 이와 같은 번거로운 조건이 미국에 거주하는 교포들이 한국을 방문하는데 큰 걸림돌이 된다. 한국의 K-방역은 미국에 비해 훨씬 안정적으로 실행은 되고 있으나 아직 백신 수급의 문제로 접종이 지연되고 있고 미국의 경우 접종은 빠르게 이루어지고 있지만 아직 신규 감염자수가 크게 줄고있지 않아 올해안에 미국과 한국간에 트래블 버블을 만들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이 가운데, 한국정부는 생체정보를 활용한 탑승객 신분확인 시스템을 개발해 항공보안을 확보하고 코로나19 방역을 높이기로 했다.

트래블 패스 (백신 여권)

트래블 패스 (Travel Pass)는 "백신" 여권으로 코로나19 유전자증폭(PCR) 검사결과와 백신접종 여부를 비롯해 항체 형성 결과를 기록한 허가증이다. 세계 여러 민간기구에서 트래블 패스를 스마트폰 앱기반으로 개발중이지만 개인정보 유출이나 비접종자에 대한 차별의 문제점이 있어 실제 실요성은 불투명하다. 트래블 패스와 함께 코로나19 음성 확인서를 의무화 하고 트래블 버블이 형성된 국가간 (또는 지역간)에 격리없는 여행을 허가함으로서 항공여행을 수월케 한다는 의도이다.

한국 보건당국은 4월15일 부터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하여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인증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개인정보 정책의 일환으로 애플과 구글이 모바일앱 승인을 하지 않아 계획에 차질이 생길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백신 증명서가 발급되면 국내에선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증명서" 공인증명 서류로 활용되고 차후 국가간 협약이 이루어지면 "백신 여권"으로 이용될 계획이다.

총인구의 60% 이상 접종률을 자랑하는 이스라엘은 이미 백신여권을 도입했다. 이스라엘에서 백신접종을 마친 사람들에 한해 그린패스 (Green Pass)를 발급하고 덴마크는 코로나파스 (Coronapas)라는 백신여권을 출범했다. 유럽연합 (European Union/EU)는 백신여권 도입을 추진중이고 국제적인 증명서로 사용할수 있도록 계획중이다.

미국의 경우 개인보호 정책으로 정부차원에서 백신접종 여부를 디비에 저장하는것은 불법이다. 따라서, 현재로선 종이 백신 카드가 접종을 완료했다는걸 증명해 주는 유일한 방책이다. 민간기간에서 접종증명 방안을 계획하고는 있지만 언제 상용화 될지 또한 외국여행이나 국제 증명서로 사용할수 있을지는 불투명하다.

World Health Organization (WHO)는 백신여권 도입에 반대한다는 입장이다. 코로나19 백신접종을 했더라도 바이러스에 감염될수 있으며 타인에게 전염할수도 있고 면역력이 어느정도 지속되는지도 불확실한 가운데 비접종자에게는 불평등의 문제도 일으킬수 있기 때문이다.

미국의 질병통제 예방센터의 트래블 패스에 대한 입장은 외국에서 미국으로 입국하는 여행자중 백신접종을 했고 코로나19 음성확인서를 제출할 경우 자가격리는 하지 않아도 된다는 입장이다.

결론

2019년 12월부터 시작된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우리의 일상생활은 뉴놈(New Normal)이 되었고 방역이 잘 갖추어진 세계 여러 나라들의 노력으로 트래블 버블을 도입하고 있고 트래블 패스와 백신여권을 추진하고 있다. 각 나라의 방역수준과 백신 접종률을 기준으로 나라별로 트래블 버블을 생성할 계획이고 개인별로는 백신 접종여부와 면역 항체 생성등의 조건으로 트래블 패스(백신여권)을 추진하여 자유롭게 여행할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한국과 미국의 빠른 트래블 버블형성과 트래블 패스가 준비되어 자유로운 여행을 할수 있기를 기원한다.

Share this post

Comments (1)

  • Iris

    Interesting read. Thanks for clearing that up. I don't have much symphathy for those who wish to travel for enjoyment. Yes, it's been difficult. The only reason I'd root for the Travel Bubble is so that I can see my family and friends in US without going through all the painful nasal testings and the long 14-day quaratine back in Korea.
    First thing I do after waking up is turn on the news to hear the update in Covid19. Here in Korea, we are still struggling with the intermittent outbursts of infection. I have a feeling that as long as the 14-day quratine is in place, the Travel Bubble cannot and will not exist. But who knows! One day, all people in Korea will be vaccinated so that the Travel Bubble CAN exist. A person like me, who is instructed NOT to get the vaccine due to health conditions, all this paper vaccine record means nothing. Will they have an exempt card for me to get on the plane? Do I need an MD to write a note validating that I can't get the vaccine? Time can only tell.

    Apr 15, 2021 at 07:10 AM

Leave a comment

Login To Post Comment